로얄캐리비안크루즈

|| 5일차 해상일정 / 야외수영장, 마지막 대극장 공연, 하선준비 등

아쉬움 가득한 5일차 마지막 포스팅입니다. 오후에는 여유롭게 수영장에서 보내기로 합니다.

마지막날 하필이면 날씨가 조금 흐렸네요. 아쉬웠던 부분..ㅠㅠ 그래도 크루즈 수영장은 여유롭고 즐겁습니다.

오후에는 거의 대부분 시간 수영장에 누워서 보냈어요. 맥주도 한 잔 하고 수영도 하고 신선놀음이 따로 없네요.

저녁은 간단하게(?) 뷔페에서 먹었어요. 정찬이 늘 기대이하여서.. 굳이 먹어야겠나 싶어서 간편하게 뷔페로 두끼 연속 갔네요.

식사 후에는 늘 그렇듯 대극장 공연을 봤고요. 마지막 공연까지 실망이 없네요. 역시 엔터테인먼트는 미국인거 같네요 ㅋㅋ

공연을 보고 크루즈 안을 정처없이 조금 떠돌았어요. 내일이면 배에서 내리는 날이니까요.

중국 사람도 많고 멀미도 하고 정신도 없었지만 그래도 정들었나봐요.. ㅎㅎ

즐거운 추억으로만 간직하고 싶지만.. 사실 중국인 트라우마 때문인가..

귀국하자마자 내년에 미리 예약해 놓은 홍콩에서 출발하는 보라카이 크루즈를 취소했어요 ㅎㅎ 홍콩 출발은 당분간 안타기로....ㅠㅠ

.
.
.
.

NIKON D750 | 1/500sec | F/8.0 | 23.0mmNIKON D750 | 1/1000sec | F/9.0 | 19.0mm

▲ 날씨가 조금 흐려서 해가 구름에 가릴 때는 조금 쌀쌀했지만

그래도 기분 좋게 즐길 수 있었던 야외 수영장.

이곳에 자리를 잡고 한껏 여유를 즐깁니다.

.
.
.
.

NIKON D750 | 1/80sec | F/11.0 | 16.0mm

▲ 해가 질 때쯤 배 맨 뒤로 가서 조금 흐리지만 석양을 보고 왔어요.

예전에 말레이시아 쪽에서 바라본 석양이 정말 예뻤는데 날씨가 조금 아쉽네요.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26.0mm

▲ 객실에 돌아오니 마지막 턴다운 서비스가 준비되어 있었어요.

내일은 하선하는 날이라 미리 짐을 내놓아야해요.

큰 캐리어는 들고 내리기 굉장히 번거롭기 때문에 미리 짐을 싸서 내놓으면 편리해요.

사진에 있는 초록색 24번 짐택을 캐리어 손잡이에 고리 형태로 붙여서 객실 밖에 내놓기만 하면 됩니다.

보통 밤 10시전이라고 하지만 더 늦게 내놓아도 크게 문제 없어요.

하선에 관련된 서류를 하나 더 주는데요. 사진은 없지만 (중국어로 주더라고요.. 나중에 영어로 된걸 받기는 했지만..)

보통 짐택에 써있는 숫자에 따라 하선시간이 나뉘어져 있습니다.

강제적인건 아니지만 그 시간에 맞춰서 짐이 밖에 정렬되어 있기 때문에 시간에 맞춰가시는게 좋고 늦게 가는 건 상관 없어요.

가족이 여럿인데 시간이 나뉘어져 있으면 늦은 사람한테 맞춰서 같이 가도 상관 없어요.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16.0mmNIKON D750 | 1/80sec | F/4.0 | 16.0mmNIKON D750 | 1/80sec | F/4.0 | 16.0mm

▲ 지나가면서 들어가보지는 않았던 곳인데 이곳은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에요.

키즈클럽이라고 해야되나? 시설이 나름 잘 되어 있더라고요.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35.0mmNIKON D750 | 1/80sec | F/4.0 | 16.0mm

▲ 윈재머로 저녁식사를 하러 왔는데 자리를 한 방에 잘 잡았어요. 생각보다 사람이 적었어요.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31.0mmNIKON D750 | 1/80sec | F/4.0 | 31.0mm

▲ 저녁에도 고기 종류를 많이 가져왔네요.

스테이크처럼 생겼지만 먹어보면 삽결살 맛이 나는 고기도 있고요.

파스타 종류는 그냥 그랬어요. 고기나 치킨 등이 먹을만해요.

.
.
.
.

NIKON D750 | 1/160sec | F/4.0 | 35.0mmNIKON D750 | 1/160sec | F/4.0 | 35.0mm

▲ 대극장에서의 마지막 공연은 아크로바틱 공연.

이분들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데뷔해서 유명한 팀이더군요.

나름 개그 요소도 있고 재미있게 구경했어요.

.
.
.
.

NIKON D750 | 1/160sec | F/4.0 | 35.0mmNIKON D750 | 1/160sec | F/4.0 | 35.0mm

▲ 이 부분이 정말 웃기면서 신기했네요.

고무 풍선 속으로 쏙 들어가서 공연하는데 정말 대단하더군요.

.
.
.
.

NIKON D750 | 1/125sec | F/4.0 | 35.0mmNIKON D750 | 1/60sec | F/4.0 | 16.0mm

▲ 마지막 공연이라 아쉬워서 잠시 의자에 앉아 있다가 늦게 나왔어요.

텅빈 극장을 보니 아쉬움이 가득하네요.

.
.
.
.

NIKON D750 | 1/60sec | F/4.0 | 16.0mm

▲ 크루즈를 정처없이 돌아다녔는데 Two70에 공연이 없으니 썰렁하게 비어 있네요.

.
.
.
.

NIKON D750 | 1/100sec | F/4.0 | 21.0mm

▲ 밖으로 나가봤는데 여태까지 몰랐던 공간 ㅋㅋ 4층에서 밖으로 나가면 있는 공간이에요.

사진상에 테라스 같은 자리 보이시나요? 흡연구역입니다. ㅎㅎ

흡연자 분들은 이곳을 이용하시거나 수영장층에 있는 흡연구역을 이용하셔야해요.

.
.
.
.

NIKON D750 | 1/100sec | F/4.0 | 19.0mmNIKON D750 | 1/100sec | F/4.0 | 28.0mm

▲ 객실로 가는 길에 마지막 날이 되어서야 유심히 본 액자들..

오베이션호의 공사현장 사진이 보이네요. 2016년에 완성된 신상 배 ㅎㅎ

우측은 스티커로 만든 작품인데 우리나라 스티커도 있어서 신기했어요.

마지막 날을 이렇게 마무리하고 하선을 위해 푹 쉬기로 합니다.

마지막 6일차 하선과 간단한 홍콩 관광 포스팅은 다음에 계속됩니다!

현재 브라우저에서는 댓글을 표시할 수 없습니다.
IE9 이상으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세요.

|| 홍콩공항 / 크루즈터미널 / 발코니룸 / 라지오션뷰 (1일차)

첫번째 포스팅은 공항에서 체크인까지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공항에 도착해서 택시를 이용해서 바로 오션크루즈터미널까지 이동했어요. 점심시간때라 그런지 차가 무척 밀렸습니다.

중국 사람이 엄청나게 많아서.. 체크인부터 배에 탑승하기까지 1시간 30분 넘게 걸렸어요.. ㅠㅠ

룸은 5인이 2방을 이용해서 발코니룸과 라지오션뷰 2가지 객실타입을 보여드릴 예정입니다.

.
.
.
.

NIKON D750 | 1/125sec | F/9.0 | 35.0mm

▲ 대한항공 이용해서 아침 8시 이른 시간에 홍콩을 향해 출발합니다.

.
.
.
.

NIKON D750 | 1/100sec | F/4.0 | 16.0mmNIKON D750 | 1/100sec | F/4.0 | 16.0mm

▲ 오랜만에 홍콩 공항에 도착했어요.

나오자마자 늘 AEL을 탔는데 처음으로 택시를 타러 이동했어요.

.
.
.
.

NIKON D750 | 1/100sec | F/4.0 | 30.0mmNIKON D750 | 1/400sec | F/9.0 | 16.0mm

▲ 택시 표지판을 따라 이동합니다.

.
.
.
.

NIKON D750 | 1/400sec | F/9.0 | 35.0mm

▲ 요기가 택시 정거장인데 오션터미널은 빨간색 URBAN 택시를 타야해요.

.
.
.
.

NIKON D750 | 1/400sec | F/9.0 | 35.0mm

▲ 택시가 5명이 탈 수 있는 것도 있다고 들었는데 5명이 탄다고 하니 저 앞에 좌석이 5개라고 저기 타라는데...

짐을 다 못 실어서 2대로 나눠탔어요.

노란 택시 보니까 큰 것도 있던데.. 복불복일듯하네요..

.
.
.
.

NIKON D750 | 1/80sec | F/5.6 | 35.0mmNIKON D750 | 1/80sec | F/5.6 | 16.0mm

▲ 1시간 20분정도 달려서 터미널에 도착합니다.

쭉쭉 달리다가 시내에서 무척 밀려서 시간이 더 오래 걸린것처럼 느껴졌어요.

터미널에 도착하면 아무 직원 붙잡고 예약내역을 보여주면 짐택을 짐에 달아서 부쳐줍니다.

저는 집에서 출력해서 갔는대도 그거 보고 자기네 짐택에 써서 달아주더라고요. (왜?;;)

여하튼 수하물은 보통 방 앞에 가져다주니 짐은 모두 부치는게 편합니다.

.
.
.
.

NIKON D750 | 1/80sec | F/5.6 | 16.0mmNIKON D750 | 1/80sec | F/5.6 | 16.0mm

▲ 표지판을 따라 위로 쭉쭉 올라갑니다.

올라가면 우리가 탈 오베이션호가 보이네요.

18만톤급이라 예전에 탔던 프린세스보다 6만톤이나 큰 배였어요.

홍콩 출발이라 거의 90%는 중국사람이였네요.

.
.
.
.

NIKON D750 | 1/80sec | F/5.6 | 16.0mmNIKON D750 | 1/80sec | F/5.6 | 16.0mm

▲ 역시 대륙.. 사람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질서도 없고요.. 막 밀려 들어가고 난리입니다.

미리 스마트체크인을 하고 갔는데도 전용줄도 없고 하나도 소용없었어요. (중국 출발이라 그런듯..)

체크인 카운터가 양쪽으로 20개 이상인데 엄청 시간 걸립니다.

체크인 카운터 들어가기전에 질병 등과 관련된 간단한 서류를 작성해야 합니다.

여권 사본 2개가 필요하다고는 했는데 하선할 때까지 쓸일은 없었네요.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35.0mmNIKON D750 | 1/125sec | F/4.0 | 35.0mm

▲ 요렇게 승선카드를 받으면 일단 1단계 체크인은 완료입니다.

승선카드에 신용카드도 연결하기 때문에 요 승선카드로 선내결제 / 객실 문열기 / 승하선시 신분확인(여권 대신) 등등 이용하게 됩니다.

잊어버리면 골치 아프니 잘 보관해야합니다.

1단계 체크인이 끝나면 배를 타는 것도 출국하는 것과 마찬가지라 보안검색 및 출국심사를 해야합니다.

이것도 사람이 많아서 오래 걸렸어요..ㅠㅠ

.
.
.
.

NIKON D750 | 1/100sec | F/4.0 | 35.0mm

▲ 모든 절차가 끝나면 드디어 배로 갑니다.

.
.
.
.

NIKON D750 | 1/100sec | F/4.0 | 16.0mmNIKON D750 | 1/80sec | F/9.0 | 16.0mm

▲ 배가 가까워지니 몸은 무척 지쳤지만 가슴은 두근두근하네요.

.
.
.
.

NIKON D750 | 1/100sec | F/9.0 | 16.0mm

▲ 사진은 못 찍었는데 마지막 단계로 배를 타기전에 여권을 모두 제출하게 되어 있습니다.

여권은 하선하기 하루 전 날 일괄적으로 받게 됩니다.

여권 뒤에 체크인할 때 룸넘버를 견출테이프로 붙여주는데

저희 방은 안 붙여줘서 여권 제출할 때 이야기하고 붙였어요. 꼭 재확인하세요~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24.0mm

▲ 드디어 오베이션호 탑승!

탑승하니 오베이션호의 심장부인 4~5층이 나오네요.

우리 뒤로도 체크인하는 사람이 엄청 많은데 이미 사람이 많았어요. ㅋㅋ

할로윈이 얼마 남지 않아 배는 온통 할로윈 장식으로 가득했습니다.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20.0mm

▲ 도착하자마자 5층에 위치한 기항지관광 예약센터에서 기항지 관광을 예약합니다.

프린세스 크루즈는 사람이 직접 예약주었는데 여기는 배가 크고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모두 타블렛 PC로 하게끔 되어 있습니다.

타블렛 상단에 카드를 대면 바로 로그인되고 기항지 관광 선택해서 결제하는 시스템이에요.

다낭은 미리 인터넷으로 신청했고 나트랑만 여기에서 예약했어요.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27.0mm

▲ 결제까지 완료하면 요렇게 티켓을 줍니다.

인터넷으로 결제한 건 객실에 티켓을 넣어주더군요.

티켓을 가지고 티켓에 적힌 장소와 시간에 가서 대기하면 기항지 관광이 시작됩니다.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35.0mm

▲ 객실로 가는 길에 엘레베이터에서 재미있는 것을 발견했어요.

요일이 바닥에 박혀있는데 매일매일 교체되더라고요.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16.0mm

▲ 이곳은 발코니룸입니다. 발코니가 있는 룸이고 3~4인실도 가능한 룸이에요.

안쪽에 쇼파 자리를 저녁이 되면 턴다운 서비스 해줄 때 침대로 바꿔줍니다.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16.0mm

▲ 화장실은 작지만 있을건 다 있는 효율적인 구조입니다.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17.0mm

▲ 안쪽에는 쇼파와 함께 화장대가 있고요.

콘센트는 3개가 있는데 2개는 유럽 / 미국 등 형태이고 하나는 한국형을 바로 꽂을 수 있었어요. USB 충전 포트도 따로 있습니다.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35.0mmNIKON D750 | 1/40sec | F/4.0 | 32.0mm

▲ 물은 처음에 승선했을 때 1인당 1병씩 무료로 제공되었어요.

전기주전자도 있고 간단한 인스턴트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
.
.
.

NIKON D750 | 1/40sec | F/4.0 | 32.0mm

▲ 객실 책상에는 미리 예약했던 기항지관광 티켓과 크루즈 콤파스 (선상신문) 등이 준비되어 있었어요.

.
.
.
.

NIKON D750 | 1/200sec | F/4.0 | 16.0mmNIKON D750 | 1/100sec | F/5.0 | 16.0mm

▲ 발코니는 프린세스 크루즈 보다는 조금 좁았던거 같네요.

그래도 공간은 충분했고요. 룸은 3명이서 쓰기에 나름 괜찮았어요.

.
.
.
.

NIKON D750 | 1/100sec | F/5.0 | 29.0mmNIKON D750 | 1/80sec | F/5.0 | 32.0mm

▲ 좌측은 미니바인데 전자식으로 잠궈놓을 수도 있습니다.

코드는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다양하게 있어서 활용하기 편했어요.

.
.
.
.

NIKON D750 | 1/80sec | F/5.0 | 16.0mm

▲ 이 방은 라지오션뷰에요.

오션뷰 객실인데 공간이 조금 더 넓어요.

.
.
.
.

NIKON D750 | 1/80sec | F/5.0 | 22.0mmNIKON D750 | 1/80sec | F/5.0 | 16.0mm

▲ 요기도 코드 숫자나 셋팅이 똑같이 되어있습니다.

베드는 헐리우드트윈으로 싱글 2개 붙여서 제공됩니다.

원하면 트윈으로 바꿔도 주고요.

.
.
.
.

NIKON D750 | 1/160sec | F/9.0 | 16.0mmNIKON D750 | 1/160sec | F/9.0 | 35.0mm

▲ 배의 가장 선수쪽에 있는 룸이라 배가 이동할 때는 마치 운전하는 듯한 느낌도 들었어요.

사실 크루즈에서는 방에 있는 시간이 별로 없어서 자주 볼일은 없었네요.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31.0mmNIKON D750 | 1/80sec | F/4.0 | 16.0mm

▲ 인원수대로 물이 제공되고요. 옷장은 2개가 있어서 넉넉했어요.

사진에는 없지만 모든 객실에는 인원수만큼 슬리퍼가 제공되었습니다.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16.0mm

▲ 화장실도 발코니룸만큼 여유가 있었고요.

어매니티는 비누랑 바디 겸용 샴푸가 있으니 민감하신 분들은 샴푸 정도 추가로 준비하시면 좋겠네요.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30.0mm

▲ 크루즈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선상신문입니다.

식당 오픈시간부터 매일매일 어떤 프로그램이 있는지 자세하게 나와있습니다.

.
.
.
.

NIKON D750 | 1/80sec | F/4.0 | 32.0mmNIKON D750 | 1/80sec | F/4.0 | 35.0mm

▲ 좌측은 룸서비스 아침식사인데 일반적으로는 $7.95 팁만 내면 이용가능하고요.

일부 메뉴는 유료입니다. 기항지 관광이 아침 일찍인 날 하루 이용했는데

프린세스 크루즈 보다 질은 좀 떨어지더라고요 ㅎㅎ 그냥 저냥 먹을만 합니다.

미리 예약했던 기항지 관광 티켓도 준비되어 있네요.

점심도 제대로 못 먹고 힘들게 크루즈에 승선해서 식사를 하러 나가기로 합니다.

다음 포스팅에 계속됩니다!

현재 브라우저에서는 댓글을 표시할 수 없습니다.
IE9 이상으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세요.


|| 들어가며

크루즈를 탄 이후로 거의 매년 이용해보려고 노력하고 있네요. 이전에 동남아 크루즈를 프린세스 크루즈사를 이용해서 2번 다녀왔고요.

이번에는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이용해서 홍콩에서 출발해서 베트남 다낭과 나트랑을 기항하는 일정으로 다녀왔어요.

아무래도 7일 안에 짧게 다녀올 수 있는건 동남아나 중국, 일본밖에 없고 싱가폴 출발은 이미 2번이나 다녀와서 홍콩 출발로 결정했어요.

결론적으로 중국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굳이 홍콩 출발을 탈 필요가 있냐...가 결론이네요 ㅎㅎ

홍콩 출발, 보라카이로 가는 로얄캐리비안 2018년 출발로 예약해 놓은 것도 취소했어요 ㅎㅎ

장단점이 있지만 저에게는 단점이 더 많이 와닿았거든요. 앞으로 차근차근 그 이야기를 해드릴게요.



|| 계획단계 - 항공, 호텔, 공항픽업 등

항공은 홍콩 왕복은 워낙 스케쥴이 많아서.. 아침 일찍 출발해서 저녁에 오는 스케쥴로 선택하시면 될 듯하네요. 크루즈는 오후 2~3시 전에는 체크인 해야하는데

공항에서 차가 밀리면 택시로 1시간 반정도 걸릴 수 있어서 공항에 늦어도 11시에는 도착하는게 넉넉할 듯 하네요.

공항에서 이동하는 방법은 침사추이 구룡역까지 AEL타고 거기서 택시를 타는 방법이 있고 공항에서 바로 택시를 타는 방법이 있는데

저는 귀찮아서 후자를 이용했고요. 택시비는 대략 한화로 45000~50000원 정도 나왔어요. 홍콩달러로 300~350달러 생각하시면 될 듯 합니다. (톨비, 짐값 포함)


|| 일정계획

크루즈여행은 특별히 일정을 계획할 일이 없어요. 기항지 관광만 뭐할지 미리 알아보기만했고요. 기항지 관광도 크루즈에서 제공하는 관광을 했습니다.

다낭에서는 호이안 자유여행하는 기항지관광을 선택했고 나트랑은 빈펄리조트 워터파크 이용하는 걸 했어요.

크루즈의 묘미는 매일 밤에 제공되는 크루즈 신문을 보고 다음날 뭘 할지 계획하는게 아닐까 싶네요.

그날 그날 하고 싶은대로 즐기다가 왔어요.



|| 세부일정

1일차 - 인천 출발 / 홍콩 도착 / 크루즈 탑승 및 출발

2일차 - 해상일정

3일차 - 다낭 도착 / 기항지 관광 / 다낭 출발

4일차 - 나트랑 도착 / 기항지 관광 / 나트랑 출발

5일차 - 해상일정

6일차 - 홍콩 도착 / 오전 반나절 관광 / 오후에 한국으로 출발

현재 브라우저에서는 댓글을 표시할 수 없습니다.
IE9 이상으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