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비의 맛집/ETC

대학로 그랑빈 집중 공략!!

대학로 그랑빈 집중 공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랑빈이 어디있는가 하니.. 대학로 1번출구 ROOTS 매장 건물 5층에 위치한다.

술집 위에 있어서 그런지 뭔가 요란한 느낌이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그랑빈 입구~ 5층에서 내려서 밑으로 내려가면 됩니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 사진.. 대략 인테리어나 분위기는 이 정도.. 음.. 낮보다 밤이 더 분위기가 있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판을 한번 살펴보자~

런치 메뉴는 9,900원짜리랑 10,900원 짜리랑 2가지 종류가 있다.

남자는 역시 등심 아니겠는가.. (응?!) 필자는 써로인을 먹었다

텐더써로인도 부드럽고 좋지만.. 아무래도 스테이크는 등심이 좋더라~~

같이 가신 분들은 한분은 써로인 한분은 텐더&쉬림프 찹을 드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클릭하면 새창으로 크게 보실 수 있어요!!]


처음에 나온 스프.. 양송이 스프인듯? 마늘빵도 곁들여져 있음 ㅎㅎ

음.. 가격에 비해 나름 괜찮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클릭하면 새창으로 크게 보실 수 있어요!!]

그 다음으로 다온 샐러드.. 드레싱이 너무 많은 감이 있지 않나 싶다..

맛은 뭐 그럭저럭 괜찮았는데 좀 새콤한 맛이 강한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클릭하면 새창으로 크게 보실 수 있어요!!]

드디어 나온 메인요리~ 밥이랑 더운야채 그리고 등심 한조각.. 그리고 버섯 조각들..

왜 처음에 주문할 때 고기를 어느 정도 익힐지 안 물어 보는지 모르겠지만..

요구하면 그대로 해줄거 같기도 하지만..거의 웰던 수준으로 구워진듯..

난 레어만 먹는데 ㅠㅠ 그래도 배가 고프니까 잘 먹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클릭하면 새창으로 크게 보실 수 있어요!!]

뭐 소스도 그리 자극적이지 않고 적당했고 볶음밥이랑 조화도 괜찮았다

단, 양은 기대하지 말자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나온 후식.. 커피 혹은 녹차를 고를 수 있다.

우리 일행 모두 커피를 시키고 거진 2시간은 수다 떤 듯?

친절하게도 중간즈음에 커피 리필 해드릴까요? 라는 괜찮은 서비스멘트도 받을 수 있었다 ^^





스테이크가 미치도록 먹고 싶은데.. 저렴한 가격으로 즐기고 싶다면..

대학로 그랑빈으로 한 번 가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만원정도 되는 부담 없는 가격으로 스테이크도 즐기고 커피 한 잔 하면서 수다도 떨고 ^^


[##_GoogleMap|{"center":{"latitude":37.58341717616413,"longitude":127.00180292129516},"zoom":18,"width":500,"height":400,"type":"G_NORMAL_MAP","user_markers":[{"title":"","desc":"","lat":37.58310259262105,"lng":127.00203359127044}]}|_##]